기사 메일전송
[글로벌매너 6탄] 위풍당당 기본자세 - 2. 인사 편
  • 기사등록 2014-12-12 12:33:42
  • 수정 2014-12-12 12:42:26
기사수정

 

ⓒ캔디스의 위풍당당 글로벌 매너

 


지난 칼럼에서 만남이 이루어지고 처음 3분 동안 우리가 보여줄 수 있는 것에는 걸음걸이, 인사, 칭찬, 미소, 시선, 제스처 등이 있다고 말하면서 국제사회에서 갖춰야할 위풍당당 기본자세 첫 번째 항목으로 ‘걸음걸이(Walking)’에 대해 언급하였다. 

 

오늘 그 두 번째 항목으로 ‘인사(Greetings)’에 대해 소개하고자 한다. 각 나라의 풍습이나 문화에 따라 여러 형태의 인사가 있을 수 있지만 일반적으로 국제 사회에서 통용되는 영어권 문화에서의 인사로는 'Hi‘ 혹은 ’Hello‘, 그리고 ‘악수’가 대표적이다.
 
한국의 정서로는 모르는 사람과 인사하는 것이 매우 어색하게 느껴진다. 하지만 필자가 대학생의 나이에 처음 미국 땅을 밟으면서 느꼈던 첫 번째 문화적 충격은 엘리베이터 안에서나 길에서 처음 보는 낯선 사람들이 눈만 마주치면 모두 미소를 지으며 “Hi!” 또는 “Hello!”하고 인사하는 것이었다. 그 당시 이것이 너무나도 신기해서 상대방보다 먼저 “Hi” 하고 인사 건네는 것을 은근히 즐기곤 했었다.

 

“Hi”라고 인사를 건넸을 경우, 한국인들이 흔히 보이는 어색한 광경은 대충 이러하다. 영어권 문화에서는 모르는 사람과도 친근하게 인사한다는 것을 우리도 이제 상식으로 알고 있어서 덩달아 “Hi” 하고 인사를 하긴 하지만 대체로 무표정인 상태로 인사를 하거나 대답 뒤에 서둘러 시선을 다른 곳으로 피해버린다. 이런 경우에 인사를 먼저 건넨 상대방은 무안함을 느끼고 더는 인사를 하거나 말을 걸 수가 없게 되어, 참으로 어색한 상황이 펼쳐지게 된다.

 

모르는 사람일지라도 눈을 마주치고, 활짝 미소 지으며, 생동감 있는 목소리로 자신 있게 “Hi!" 하고 인사해보라! 그리고 그 다음에 어떤 대화들이 일어나는지 경험해보기를 바란다.

 

다음으로는 ‘악수’ 인사법이 있다. 국제사회에서 통용되는 악수법 중 우리와 가장 다른 점은 허리 숙여 악수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동양인 중에는 악수를 하면서 상체를 숙이고 절을 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국제 사회에서는 손을 내미는 사람이나 악수를 받는 사람 모두 허리를 꼿꼿이 세운 채로 악수를 한다.

 


악수는 손에 적당히 힘을 주고 2~3번 흔드는 것이 좋다. 그러나 종종 상대방의 손을 잡을 때 자기 손끝만 조심스레 내밀거나 형식적으로 상대의 손끝만 잡는 경우, 전적으로 상대방 손에 의지하거나 힘을 너무 빼서 새털같이 가벼운 느낌을 주는 경우가 있다. 이렇게 되면 첫 인사에서 이미 상대방에게 자신 없는 인상, 나약한 인상을 주게 되므로 주의해야한다. 반대로 너무 세게 잡거나 잡은 손을 지나치게 흔드는 것도 안 좋다. 손에 적당히 힘을 줌으로써 자신감 있는 인상을 주는 것이 중요하다.

 

악수는 처음 대면할 때 하는 인사이므로 반드시 눈을 보면서 상대방과 소통하도록 노력해야 한다. 눈을 보지 않고 하는 악수는 큰 실례가 된다. 그 대표적인 일화로 김영삼 전 대통령의 에피소드를 들 수 있겠다. 당시 김영삼 전 대통령의 선거유세 사진은 누리꾼들의 빈축을 사기에 충분했는데, 이는 김 전 대통령이 유권자와 악수하면서 시선은 다음 악수 할 상대를 쳐다보는 무성의한 악수장면이 찍혔기 때문이었다.

 

악수를 할 때 실수하기 쉬운 것이 또 한 가지 있다. 남녀의 경우에는 여성이 먼저 손을 내미는 것이 예의다. 악수를 청하는 순서는, 여성이 남성에게, 윗사람이 아랫사람에게, 선배가 후배에게, 기혼자가 미혼자에게, 그리고 상급자가 하급자에게 청한다. 단, 국가원수나 왕족, 성직자 등은 이러한 기준에 관계없이 먼저 악수를 청할 수 있다.

 

여성이 손을 내밀어 악수를 청할 때 허리를 꼿꼿이 세우고, 자신 있는 미소와 함께 고개를 살짝 끄덕여 주면 상당히 우아하고 기품 있어 보인다. 대통령이나 왕족을 제외하고는 악수 시 허리를 숙여 인사하는 경우는 없다. 왼손잡이인 사람도 악수는 오른손으로 하는 것이 예의이고, 길을 가다 아는 사람을 만났을 때 악수에 대비해서 미리 오른손에 들었던 물건을 왼손으로 옮겨드는 센스도 필요하다.

 

 

<컬처앤뉴스 & 캔디스의 위풍당당 글로벌매너>



김혜영(Candice Kim) 기자 (sweetcandice@hanmail.net)

<저작권자 ⓒ 컬처앤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culturennews.com/news/view.php?idx=292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김혜영(Candice Kim) 칼럼니스트 ( sweetcandice@hanmail.net ) 김혜영(Candice Kim) 칼럼니스트의 다른 기사 보기
  • KAIST 신소재공학과 수석졸업 / KAIST 신소재공학과 공학석사 / 미국 메릴랜드주 몽고메리카운티 공립학교에서 통,번역가로 활동 /現 열린사이버대학교 교수 '비즈니스영어와 국제매너'강의 /現 잉글리쉬나라 대표 / 現 대학 및 기업체에서 '위풍당당 국제매너'강연 / 대표저서 (주)예림당『Why?글로벌매너』, 도서출판 이채『장문테이프로 영어듣기』등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최신뉴스+더보기
  1. 1 삼청동 가볼 만한 갤러리 도스, 조재형 ‘선의 조율’展
  2. 2 세계명작동화 '헨젤과 그레텔' 발레와 오페라로 만나
  3. 3 대학로 극단 고리 대표작, 7년 만에 돌아온 연극'괜찮냐'
  4. 4 포스트 코로나19, 영화 '저 산 너머' 10만 관객
  5. 5 춘천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예술감상교육,'청소년 공연 해설사의 예술감상수업' 참여자 5월 29일까지 선착순 모집
  6. 6 90년대 책받침 여신 가수 강수지가 #MBC 표준 FM ‘원더풀 라디오 강수지입니다’
  7. 7 한국문학세상, ‘2020 내 책 갖기 운동’ 종이책과 전자북(e-book)을 한꺼번에 제작
  8. 8 춘천시 문화도시 동행할 시민 예술가와 문화도시계획 시민보고회가
  9. 9 왕권을 둘러싼 역사상 위대한 전투,거대한 제국의 신화를 그린 '퍼스트 킹,로마전설의 시작'
  10. 10 영화 '루팡 3세: 더 퍼스트' 놓쳐선 안 될 관전 포인트 BEST3
  11. 11 뮤지컬 배우 카이, 8월 ‘베르테르’ 출연! ‘팬텀 장인’, ‘카벤허 열풍’ 이을 새로운 수식어 기대!
  12. 12 극단 마음 같이 연극 '그대는 봄'이 6월2일부터 6월14일까지 대학로 스카이씨어터에서 앵콜 공연
  13. 13 절대 무림의 고수 '소림사십팔나한'이 찿아온다
  14. 14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 ‘뮤지컬 ‘광주’, 검은 리본 캠페인’ 참여 게시물 하루 만에 10만 건 훌쩍!
  15. 15 국내 최대 연극축제 제38회 대한민국연극제가 2020년 8월 행정수도 세종에서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