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아티초크출판, 방황하는 청춘을 위한 필독서 ‘월트 휘트먼 시선: 오 캡틴! 마이 캡틴!’ 출간 - ‘죽은 시인의 사회’의 청춘들에게 용기를 불어넣은 바로 그 시집 민주주의 아이콘 월트 …
  • 기사등록 2016-05-02 15:55:53
  • 수정 2016-06-09 11:42:28
기사수정

‘자유시의 아버지’ 월트 휘트먼 시선집 '오 캡틴! 마이 캡틴!'이 아티초크출판에서 3가지 표지로 동시 출간되었다.

아티초크 빈티지 시선 11, 월트 휘트먼 시선: 오 캡틴! 마이 캡틴!, 월트 휘트먼 지음, 공진호 번역,

이 시집은 자유를 갈망하는 전 세계 청춘들과 진보적인 예술가들에게 지대한 영향을 끼쳐 온 휘트먼의 역작이다. 파격적인 어휘와 형식, 자유·평등·박애에 관한 전복적인 내용은 미국문학의 지평을 바꿔 놓았다.

월트 휘트먼은 미국문학사에서 가장 혁신적인 시인이자, 민주주의의 대변자로 꼽힌다. “민주주의의 미래는 민중의 손에 달려 있다”고 믿었던 휘트먼은 문화와 예술, 정치 분야의 엘리트 의식을 격렬히 꾸짖은 시인이자, 스스로를 찬미하고 노래한 무상의 개인주의자였다.

이 책의 표제 시 <오 함장님! 우리 함장님!>은 영화 <죽은 시인의 사회>에서 학생들이 존 키팅 선생님을 부르는 호칭으로 널리 알려졌다. 이것은 원래 휘트먼이 암살당한 링컨 대통령을 애도하기 위해 쓴 시의 제목으로, 영화에서는 명대사 ‘카르페 디엠 (현재를 즐겨라)’과 함께 방황하는 청춘의 길잡이가 되는 말로 유명해졌다.

그리고 같은 영화에 삽입된 시 <아, 나란 존재는! 아, 인생이란!>에서, 휘트먼은 인생에서 중요한 것은 지금 이 순간임을 역설한다. 괴로움으로 가득한 인생일지라도 존재한다는 것 자체가 존재하기에 충분한 이유이다. 인생이라는 무대에는 언제나 한 편의 극이 상연되고 있으며, 그 시나리오에 기여할 대사 한 줄, 시 한 편을 쓰는 것만으로도 인생은 살아갈 만한 가치가 있기 때문이다.

“그 모든 것에 대해 되풀이되는 질문 중, 나란 존재에 대한 질문, 슬프고 슬픈 이 질문, 아, 그 가운데 있는 나란 존재는, 아, 인생은 무슨 가치가 있단 말인가?

답변 : 그건 네가 여기에 있다는 데 있어, 즉 네게는 생명과 독자성이 있다는 거야.
지금 강렬한 극이 펼쳐지고 있는데 거기에 네가 시 한 구절을 보탤 수 있다는 것이지.”
                                                     - 시 <아, 나란 존재는! 아, 인생이란!> 일부

독일의 문호 헤르만 헤세는 “휘트먼은 인간적으로 가장 위대한 시인이었다”며 “실은 유일한 ‘미국’ 시인, 아니면 적어도 최초의 ‘미국’ 시인으로 불려야 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한 영국의 문호 E. M. 포스터는 휘트먼이 “유해무익한 일시적 진통제를 파는 직업적 낙관론자가 아니라 진정한 낙관론자”라고 강조했다.

특별히 이번 책은 사진과 삽화 50여 점과 친절하고 흥미진진한 해설을 수록하였다. ‘가장 위대한 현대 시인’ 휘트먼이 안내하는 전통과 권위, 선악에 대한 선입관, 학습된 지식을 초월한 여행을 이제 독자들이 경험할 차례이다.

한편 아티초크출판은 출간기념으로 《오 캡틴! 마이 캡틴!》포함 일정 금액 이상 구매자에게 모나미 볼펜세트를 선착순으로 증정하는 이벤트를 실시한다. 자세한 내용은 아티초크 출판 & 스토어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컬처앤뉴스 & 아티초크출판, 방황하는 청춘을 위한 필독서 ‘월트 휘트먼 시선: 오 캡틴! 마이 캡틴!’ >




편집국 기자 (icultures@naver.com)

<저작권자 ⓒ 컬처앤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culturennews.com/news/view.php?idx=482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리뷰&칼럼+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최신뉴스+더보기
  1. 1 삼청동 가볼 만한 갤러리 도스, 조재형 ‘선의 조율’展
  2. 2 세계명작동화 '헨젤과 그레텔' 발레와 오페라로 만나
  3. 3 대학로 극단 고리 대표작, 7년 만에 돌아온 연극'괜찮냐'
  4. 4 포스트 코로나19, 영화 '저 산 너머' 10만 관객
  5. 5 춘천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예술감상교육,'청소년 공연 해설사의 예술감상수업' 참여자 5월 29일까지 선착순 모집
  6. 6 90년대 책받침 여신 가수 강수지가 #MBC 표준 FM ‘원더풀 라디오 강수지입니다’
  7. 7 한국문학세상, ‘2020 내 책 갖기 운동’ 종이책과 전자북(e-book)을 한꺼번에 제작
  8. 8 춘천시 문화도시 동행할 시민 예술가와 문화도시계획 시민보고회가
  9. 9 뮤지컬 배우 카이, 8월 ‘베르테르’ 출연! ‘팬텀 장인’, ‘카벤허 열풍’ 이을 새로운 수식어 기대!
  10. 10 왕권을 둘러싼 역사상 위대한 전투,거대한 제국의 신화를 그린 '퍼스트 킹,로마전설의 시작'
  11. 11 영화 '루팡 3세: 더 퍼스트' 놓쳐선 안 될 관전 포인트 BEST3
  12. 12 극단 마음 같이 연극 '그대는 봄'이 6월2일부터 6월14일까지 대학로 스카이씨어터에서 앵콜 공연
  13. 13 식스볼 터졌다! 네이버, 올레TV
  14. 14 절대 무림의 고수 '소림사십팔나한'이 찿아온다
  15. 15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 ‘뮤지컬 ‘광주’, 검은 리본 캠페인’ 참여 게시물 하루 만에 10만 건 훌쩍!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