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박호선의 시네마플러스 '개에게 처음 이름을 지어준 날' - 인간과 반려동물이 함께 행복해지는 방법에 관하여
  • 기사등록 2018-02-02 09:53:08
  • 수정 2018-02-02 10:02:29
기사수정

 

 

버려진 동물들을 구출하고 보호하는 사람들

 

해가 붉은 노을을 토해내며 서산 끝자락에 걸려 있을 무렵이었다. 하루 일과를 마치고 집을 향해 터벅터벅 걸어가는 발걸음 뒤로 작은 고양이 한 마리가 조심스럽게 뒤따라왔다. 슬쩍 훔쳐보니 한 쪽 다리를 절고 있었다. 기어코 집 앞까지 뒤따라온 고양이는 대문 앞에 웅크리고 않아 움직이지 않았다. 가까이 다가가도 경계를 전혀 하지 않는 고양이에게 물과 먹이를 주고, 이튿날 병원으로 데리고 가서 치료를 받게 했다.

 

버려진 고양이(그리고 개)와의 인연은 그렇게 시작되었다. 이후 대문 밖과 허술한 정원 담장 옆에 먹이를 내어놓았고, 다친 고양이들을 치료해 주었다. 고양이끼리도 네트워크가 형성되어 있는지 한때는 20마리가 넘는 고양이가 자유롭게 집을 드나들었다. 어떤 고양이는 아예 집에 터를 잡고 오랜 떠돌이 생활을 마무리했다. 수 십 년이 지난 지금도 버려진 고양이를 돌보는 일은 계속되고 있다.

 

가끔 고양이 천국인 이 집을 방문한다. 80세를 훌쩍 넘긴 두 부부와 담소를 나누고 있노라면 어느 사이엔가 고양이 한 마리가 부부 사이에 턱 하니 자리를 잡고 앉는다. 마치 두 분 사이를 시기라도 하듯이 그 자리를 끝까지 고수한다. 그 고양이 이름은 ‘깡패’이다. 두 부부는 깡패처럼  인연을 맺은 고양이들 모두에게 이름을 지어주었고, 그 이름을 지금도 기억하고 있다. 한국이 낳은 세계적인 인문학자와 영문학자 부부의 이야기다.

 

페이크 다큐멘터리 드라마 <개에게 처음 이름을 지어준 날(원제: 犬に名前をつける日)>(2015)에도 이 노학자 부부와 같이 버려진 동물들을 구출하고 보호하는 사람들이 등장한다. 그들은 일주일이 지나면 살 처분이 될 운명에 처한 동물보호센터의 동물들, 비윤리적인 개 공장에서 돈벌이의 수단으로 전락해버린 개들, 대지진으로 주민들이 떠나버린 마을에 덩그라니 남겨진 유기동물들, 알레르기 때문에 또는 아이 건강에 좋지 않다는 등 이유로 무책임하게 버려져 마음에 상처를 입은 고양이들을 구한다.

 

애완동물에서 반려동물로

 

우리는 개, 고양이뿐만 아니라 말, 조류, 물고기류, 파충류, 양서류 등 다양한 동물들을 애완동물(愛玩動物, pet)이라고 부르며 오랜 시간 동안 함께 지내왔다. 선사시대 주거지나 무덤에서 발굴되는 그림과 조각품을 보면 개는 이미 구석기시대부터 인간들 옆에 있었다. 개와 사람이 같이 묻혀있는 이스라엘 구석기시대 묘지에서는 죽은 사람의 손이 개의 어깨 위에 올려져 있어 매우 친밀한 관계였음을 암시한다. 메소포타미아나 고대 이집트 벽화에는 개, 고양이, 기러기, 사자 등이 그려져 있는데, 이집트 사람들은 5천년 전부터 종교적 목적으로 고양이를 사원에 두었으며 3천년 전부터는 고양이를 기르는 것이 일반화 되었다고 한다. 

 

우리나라의 개와 고양이에 대한 역사도 매우 길다. 울산의 반구대 암각화에 그려진 개는 선사시대 작품으로 추정되며, 삼국시대에는 개 모양을 장식한 토기가 많이 만들어졌다. 문헌으로 살펴보면 고려의 문인 최자(崔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