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위로와 힐링을 부르는 공감 100% '리틀 포레스트' 대사 화제! - “달라도, 평범해도, 늦어도, 잠시 멈추어도 괜찮아!”
  • 기사등록 2018-02-13 12:28:29
  • 수정 2018-02-13 12:31:05
기사수정

 

    ▲ 사진: 메가박스(주) 플러스엠 제공

 

  일본의 동명 만화 원작으로 시험, 연애, 취업… 뭐하나 뜻대로 되지 않는 혜원(김태리)이 모든 것을 뒤로 한 채 고향으로 돌아와 오랜 친구인 재하(류준열), 은숙(진기주)과 특별한 사계절을 보내며 자신만의 삶의 방식을 찾아가는 영화 <리틀 포레스트>의 캐릭터 별 공감 대사가 지금 현재를 살아가고 있는 우리 모두의 마음을 대변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 혜원 “나만 돌아왔다. 아무것도 찾지 못한 채..”

 

    ▲ 사진: 메가박스(주) 플러스엠 제공

 

임순례 감독은 “<리틀 포레스트>는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가 굉장히 중요한 코드로 작용되는 영화이다. 도시 생활에 지쳐 고향으로 돌아와 사계절을 보내며 본인이 가지고 있던 고민과 엄마와의 치유되지 않은 상처, 친구들과의 관계를 치유하고 성장해가는 영화이다”라고 말해 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반복되는 일상에 지친 취업 준비생 '혜원'(김태리)은 무엇 하나 마음대로 되지 않는 도시에서의 일상이 버거워 모든 것을 뒤로하고 자신의 고향 집으로 돌아온다.

 

“나만 돌아왔다. 아무것도 찾지 못한 채…”라는 혼잣말을 내뱉으며 아무도 없는 텅 빈 집에 우두커니 남겨진 혜원은 집에서 구할 수 있는 작물들로 직접 만든 음식을 먹으며 서울에서의 배고픔을 잊는다.

 

오랜 고향 친구들, 그리고 엄마와의 추억이 있는 고향 집에서 사계절을 보내는 ‘혜원’은 자급자족하며 한층 더 성장해 나간다.

 

# 엄마 “혜원이가 힘들 때마다 이곳의 흙 냄새와 바람과 햇볕을 기억한다면 언제든 다시 털고 일어날 수 있을 거라는 걸 엄마는 믿어”

 

    ▲ 사진: 메가박스(주) 플러스엠 제공

 

어린 시절, 다양한 음식을 통해 혜원에게 소중한 추억을 남겨 준 엄마는 어느 날 갑자기 “혜원이가 힘들 때마다 이곳의 흙 냄새와 바람과 햇볕을 기억한다면 언제든 다시 털고 일어날 수 있을거라는 걸 엄마는 믿어”라고 적힌 한 통의 편지만 남긴 채 혜원의 곁을 떠난다.

 

영화는 ‘엄마’라는 존재를 무조건적인 희생과 사랑을 베푸는 전형적인 관념이 아닌 독립적이고 자유로운 여성으로서 재해석 해낸다.

 

임순례 감독은 “혜원과 엄마는 우리가 흔히 생각 할 수 있는 캐릭터와는 다르다. 힘들고 어려운 시간을 보내면서 겪는 어려움이나 힘듦을 잘 극복할 수 있는 ‘아주심기’ 같은 캐릭터이다” 라고 전했다.

 

이로써 편견에 갇혀 많은 것들을 포기하는 오늘날의 ‘엄마’들에게 자신의 삶을 독립적으로 꾸려갈 수 있는 용기를 제시한다.

 

# 재하 “다른 사람이 결정하는 인생은 살고 싶지 않아”

 

    ▲ 사진: 메가박스(주) 플러스엠 제공

 

한편, 고향 집으로 돌아와 혜원과 함께 성장하는 두 친구들 역시 각기 다른 개성으로 ‘혜원’에게 위로와 용기를 준다.

 

‘혜원’보다 먼저 고향으로 내려온 ‘재하’(류준열)는 부모님과 함께 과수원을 운영하며 자신이 진짜 꿈꾸던 삶을 찾아가는 인물이다.

 

“다른 사람이 결정하는 인생은 살고 싶지 않아”라고 말하는 ‘재하’는 대학 졸업 후, 곧바로 취업에 성공했지만 다른 사람의 결정에 따라 어느 것 하나 마음대로 할 수 없는 회사 생활에서 벗어나 주체적인 삶을 살기 위해 고향으로 돌아온다.

 

자신만의 확고한 가치관을 가지고 있는 재하는 삶의 방식을 찾기 위해 고민하고 있는 ‘혜원’에게 자극제가 되는 역할을 한다.

 

# 은숙 “그만두고 말 거면 왜 고민을 하겠냐?”

 

    ▲ 사진: 메가박스(주) 플러스엠 제공

 

혜원의 오랜 초등학교 동창인 ‘은숙’(진기주)은 고향을 단 한 번도 떠난 적이 없다. 그녀는 매일 반복되는 일상에서의 일탈을 꿈꾸며 도시에서의 색다른 삶을 꿈꾼다.

 

각박한 취업난에 지쳐 고향으로 돌아온 혜원에게 매일 회사 욕을 퍼부으며 하소연하는 은숙은 평범한 직장 생활을 하고 있는 청춘들이 가장 공감할 수 있는 캐릭터다.

 

특히, 혜원과의 말다툼 속에 “그만두고 말 거면 왜 고민을 하겠냐?”라며 불만을 터트리는 은숙의 말은 대한민국 모든 직장인들의 마음의 소리를 고스란히 드러내며 격한 공감을 자아낼 것이다.

 

이렇게 개성 넘치는 네 인물을 통해 삶에 대한 새로운 가치와 기준을 제시하는 영화 <리틀 포레스트>는 혜원을 향한 의미심장한 대사를 통해 관객들에게 진정성 있는 위로를 전한다.

 

영화는 정해진 삶의 규정을 벗어나 새로운 인생의 패턴을 제시하며 새로운 선택의 갈림길에서 망설이는 이들에게 “달라도, 평범해도, 늦어도, 잠시 멈추어도 괜찮아!”라는 용기의 메시지를 선사할 예정이다. 

 

주인공 ‘혜원’과 가족, 친구들의 공감 대사를 통해 관객들에게 위로가 될 영화 <리틀 포레스트>는 오는 2월 28일 개봉해 가슴 따스한 용기의 메시지를 전할 것이다.

 

<컬처앤뉴스 - 무비 핫 이슈>



박호선 기자 (cinemaplus@naver.com)

<저작권자 ⓒ 컬처앤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culturennews.com/news/view.php?idx=645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세계명작동화 '헨젤과 그레텔' 발레와 오페라로 만나
  •  기사 이미지 왕권을 둘러싼 역사상 위대한 전투,거대한 제국의 신화를 그린 '퍼스트 킹,로마전설의 시작'
  •  기사 이미지 '6언더그라운드' 기자회견, 언제봐도 멋있는 라이언 레이놀즈
최신뉴스+더보기
  1. 1 삼청동 가볼 만한 갤러리 도스, 조재형 ‘선의 조율’展
  2. 2 세계명작동화 '헨젤과 그레텔' 발레와 오페라로 만나
  3. 3 대학로 극단 고리 대표작, 7년 만에 돌아온 연극'괜찮냐'
  4. 4 포스트 코로나19, 영화 '저 산 너머' 10만 관객
  5. 5 춘천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예술감상교육,'청소년 공연 해설사의 예술감상수업' 참여자 5월 29일까지 선착순 모집
  6. 6 90년대 책받침 여신 가수 강수지가 #MBC 표준 FM ‘원더풀 라디오 강수지입니다’
  7. 7 한국문학세상, ‘2020 내 책 갖기 운동’ 종이책과 전자북(e-book)을 한꺼번에 제작
  8. 8 춘천시 문화도시 동행할 시민 예술가와 문화도시계획 시민보고회가
  9. 9 뮤지컬 배우 카이, 8월 ‘베르테르’ 출연! ‘팬텀 장인’, ‘카벤허 열풍’ 이을 새로운 수식어 기대!
  10. 10 왕권을 둘러싼 역사상 위대한 전투,거대한 제국의 신화를 그린 '퍼스트 킹,로마전설의 시작'
  11. 11 영화 '루팡 3세: 더 퍼스트' 놓쳐선 안 될 관전 포인트 BEST3
  12. 12 극단 마음 같이 연극 '그대는 봄'이 6월2일부터 6월14일까지 대학로 스카이씨어터에서 앵콜 공연
  13. 13 식스볼 터졌다! 네이버, 올레TV
  14. 14 절대 무림의 고수 '소림사십팔나한'이 찿아온다
  15. 15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 ‘뮤지컬 ‘광주’, 검은 리본 캠페인’ 참여 게시물 하루 만에 10만 건 훌쩍!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