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스테디셀러의 파워 넘치는 뮤지컬 '여신님이 보고 계셔' 2019도 프리뷰 성황! - 대학로 유니플렉스 1관, 2019.11.16(토)~ 2020. 03.01(일)
  • 기사등록 2019-11-26 16:05:59
기사수정

‘여신님이 보고 계셔'로 여심을 자극하며 창작 뮤지컬의 흥행성있는 작품으로 대학로에서 자리를 잡아가고 있는 뮤지컬 '여신님이 보고 계셔'가 프리뷰를 성황리에 마치고 본 공연에 들어간다는소식이다.


▲ 뮤지컬 <여신님이 보고 계셔> 지난 공연 사진 ㈜연우무대


<여신님이 보고 계셔>는 총성이 빗발치는 한국전쟁 한 가운데, 남북한 병사들이 무인도에 표류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서로 다른 목적을 가진 한국군과 북한군은 처음에는 서로를 적대시하지만, 점점 서로 마음을 나누고 믿음을 쌓게 된다. 오로지 ‘무사히 돌아가고 싶다’는 꿈을 이루기 위해 남북한 군인들은 ‘여신님이 보고 계셔’ 작전을 펼치며 미움과 다툼, 상처가 난무하는 전쟁 속에서 희망과 꿈을 찾아간다.

막대한 규모의 대극장 작품들은 물론 쟁쟁한 경쟁작들 사이에서도 꾸준히 예매 랭킹 상위권을 유지하며 대학로 대표 스테디셀러로서 저력을 과시하고 있는 <여신님이 보고 계셔>의 흥행 동력은 작품의 탄탄한 완성도와 배우들의 끈끈한 팀워크가 이룬 시너지이다. 중독성 있으면서도 아름다운 선율의 넘버와 간결하면서도 서정적인 텍스트는 관객들로 하여금 각 인물들의 사연에 깊은 공감을 불러 일으킨다. 배우들은 모든 씬마다 진심을 담아내어 열연을 펼치는 것은 물론 두터운 팀워크로 적에서 가족과도 같은 정을 쌓아가는 인물들의 감정을 진정성 있게 그려내며 진한 감동을 선사한다.

프리뷰 관람 후 관객들은 “역시 여신님! 배우들이 바뀌어도 여신님은 여신님!”(인터파크 min6***), “역시 명불허전 공연”(인터파크 jaann**), “역시는 역시입니다! 정말 사랑스러운 여보셔. 제대로 힐링하고 왔어요! 넘버들이 계속 입에서 머리에서 맴돌아요. 사랑스러움에 광대가 솟아오르는 걸 끌어내리느라 너무 힘들었어요!” (인터파크 vanyaa2***), “배우님들 모두 연기 너무 잘해서 첫공이 막공 같았어요!” (인터파크 bihaa***), “제 최애 힐링 뮤지컬” (인터파크 bere0***), “마음이 아프지만 따뜻해집니다” (인터파크 kim098***) 등의 호평으로 <여신님이 보고 계셔> 여섯 번째 시즌이 세울 또 한번의 흥행 기록에 대한 기대감을 자아냈다.

▲ 뮤지컬 <여신님이 보고 계셔> 지난 공연 사진 ㈜연우무대

뮤지컬 <여신님이 보고 계셔>는 2011년 CJ Creative Minds 선정을 시작으로 2012 서울뮤지컬페스티벌 예그린앙코르 최우수선정작으로 당선, 2013년 1월 충무아트홀 소극장 블루에서 초연 당시 객석점유율 95%을 기록하는 등 그 해 창작뮤지컬 최고의 기대작으로 주목을 받았다. 2013년 제19회 한국뮤지컬대상 극본상, 더뮤지컬 올해의 베스트 창작 뮤지컬 BEST-3, 국회대상 올해의 뮤지컬상 등을 수상하며 작품성과 흥행성을 동시에 인정받았다. 또한 2014년 9월에는 일본 세타가야 퍼블릭 씨어터에서 성황리에 공연되며 한류 컨텐츠로서의 가능성을 확인하는 등 수많은 대극장 라이선스 공연들 사이에서 흥행 신화를 이뤄낸 창작 뮤지컬로 평가받고 있다.

뮤지컬 <여신님이 보고 계셔>는 2019년 11월 16일(토)부터 2020년 3월 1일(일)까지 대학로 유니플렉스 1관에서 공연된다. 11월 25일(월) 오전 10시부터 하루동안 개막기념 타임세일을 진행, 11월 26일(화)부터 12월 13일(금)까지 공연을 전석 40% 할인 예매할 수 있다. 3차 티켓 오픈은 11월 28일(목) 오전 11시 연우무대 유료 회원인 ‘연우패밀리’ 선예매, 오후 3시 인터파크 티켓 일반 예매로 진행된다. ‘수험생의 경우 12월 29일(일)까지 공연을 S석 19,900원에 할인 예매할 수 있으며, 수요일 4시 공연 예매시에는 30% 마티네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티켓예매는 인터파크 티켓 단독으로 진행된다.




편집자 기자 (icultures@naver.com)

<저작권자 ⓒ 컬처앤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culturennews.com/news/view.php?idx=670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리뷰&칼럼+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