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콘텐츠 난다긴다는 '1947보스톤', '1승', '비광', '그녀가 죽었다' 등 자사 라인업의 2022년도 개봉 일정을 공개 - 하정우, 임시완 '1947보스톤', 송강호, 박정민 '1승', - 류승룡, 하지원 '비광', 변요한, 신혜선 '그녀가 죽었다' 등
  • 기사등록 2021-12-01 10:34:19
기사수정

투자배급사 ㈜콘텐츠 난다긴다(대표이사 최현묵)가 코로나19로 위축된 영화계에 활력을 불어넣을 2022년 개봉 라인업을 알리며 관심과 기대를 모으고 있다.


▲ 1승


㈜콘텐츠 난다긴다는 '1947보스톤', '1승', '비광', '그녀가 죽었다'등 자사 라인업의 2022년도 개봉 일정을 공개, 극장가를 더욱 풍성하게 채울 양질의 영화로 관객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콘텐츠 난다긴다는 장르적 확장을 거듭하며 다양한 규모와 장르의 영화들로 관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고, 글로벌 OTT 회사와 함께 만화를 원작으로 한 초대형 판타지물과 웹툰을 원작으로 로맨스 코미디 등을 기획 개발하며 시리즈물의 강점도 적극 활용하고 있다.


▲ 비광


또한, 삶과 죽음에 대한 심도 있는 이야기를 주제로 한 영화 <스틸 라이프>(가제)와 2007년 개봉한 코이즈미 노리히로 감독의 음악영화 을 리메이크한 동명의 작품도 준비하며 폭넓은 포트폴리오를 통해 단순한 오락 콘텐츠를 뛰어넘어 작품성과 다양성을 함께 전달할 예정이다.


▲ 그녀가죽었다


㈜콘텐츠 난다긴다는 상업성을 갖춘 콘텐츠 뿐만이 아니라 작품성과 의미가 충분하고 고품질의 콘텐츠를 만들 수 있다는 판단이 들면 적극적으로 투자배급작으로 선정한다. 코로나19로 침체된 시장에서 건강한 콘텐츠 산업이 활력을 찾을 수 있도록 ㈜콘텐츠 난다긴다는 작품 내적인 가능성에 집중하는 콘텐츠업의 본질을 관통하는 것에 앞장서고 있다.





편집자 기자 (icultures@naver.com)

<저작권자 ⓒ 컬처앤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culturennews.com/news/view.php?idx=788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배우 박호산, 이창훈, 추상미,전배수 드라마 트레이서에서 美친 몰입감!
  •  기사 이미지 한국 오락 블록버스터의 귀환, '해적:도깨비깃발'
  •  기사 이미지 '해적:도깨비깃발' 김성오, 배우의 미소
최신뉴스+더보기
  1. 1 영화 ‘렛미인(2008)’을 OTT 시리즈로 리메이크 하는 공동 제작 계약을 체결
  2. 2 더콘테스트, ‘제6회 모꼬지 전국대학 졸업작품 콘테스트’ 개최
  3. 3 스프링샤인-하나금융그룹, 발달 장애 예술가 위한 미술 공모전 ‘하나 아트버스’ 개최
  4. 4 도쿄관광한국사무소, 한류 열풍에 오픈한 도쿄 한국 포차 거리 소개
  5. 5 고려사이버대 한국어·다문화학부, 한국어교원 및 다문화·국제개발협력 전문가 양성
  6. 6 조훈 작곡발표회 'Finding the Sacred Tree (Hun-Cho Composition Recital)' 神木을 찾아서
  7. 7 창작뮤지컬 '광주'가 오는 4월,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세 번째 시즌으로 돌아온다
  8. 8 스타메이킹 플랫폼 트윙플, 앱 누적 다운로드 수 10만 돌파
  9. 9 안무가 유장일, 창작산실 올해의 신작 선정작 ‘senseless violence’ 선보여
  10. 10 고려사이버대 경찰학과, 과학기술 접목한 스마트경찰 교육과정 제공 “미래 경찰행정 전문가 양성한다”
  11. 11 박영사, 국제협상 현장의 실체와 디테일을 그려내다 ‘최석영의 국제협상 현장노트’ 출간
  12. 12 바쁜 친구들을 위한 빠른 길이와 시간 계산’ 출시
  13. 13 ‘한림수직: 되살아난 제주의 기억’, 제주 전시 오픈
  14. 14 고려사이버대 법학과, 기본법과 전문법 아우르는 법학 전문가 양성
  15. 15 갤러리 도스 2022년 상반기 공모 _정다원 ‘차가운 두꺼운 이불을 덮었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